skip to Main Content

생명살리기 소망갤러리를 위해 소망소사이어티를 찾아오신 우송 신옥균 화백님과 woo lee 감독님께서

기증한 그림과 도자기 등 감정을 해주셨습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Back To 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