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ip to Main Content

오늘의 소망의 봉사자로 헌신하고 계시는 강친효, 제니퍼 백 선생님 두분의 생일입니다.

소망사무실에서 간단하게 축하파티를 가졌습니다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Back To Top